[세비야]마리아루이사공원

By | 2007년 3월 20일

황금탑 구경을 마친 후 이동한 곳은 마리아 루이사 공원이였다. 이 공원은 1893년 산 텔모 궁전의 정원의 반을 도시에 기증한 마리아 루이사 왕비의 이름을 따서 만든 큰 공원이다. 1929 이베로 아메리카 박람회가 열렸던 곳으로 많은 흥미있는 건물들이 들어서 있다.

특히 건축가 아니발 곤잘레스의 작품인 라틴 아메리카 스타일의 스페인 광장, Pabellon Mudejar , Pabellon Real, 고고학 박물관이 눈여겨 볼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술및미풍양속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술및미풍양속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고학박물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빠베욘레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원안에 있던 휘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수(飮水)대

스페인에서 맛보았던 오렌지는 그 맛이 잊을 수 없을 정도로 일품이었다. 내가 지금까지 먹었던 그 어느 오렌지와도 맛을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인는 미국 캘리포니아산 썬키스트나 플로리다산 오렌지와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당도가 높다. 그런데 이 맛있는 오렌지가 스페인의 가로수로 심어져 탐스런 열매가 주렁주렁 열려있다. 우리나라 같았으면 벌써 누군가에 의해 다 없어졌을 텐데. 그러나 현지 가이드 말로는 가로수로 심어진 오렌지나무의 오렌지는 맛이 없어 줘도 안먹는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심의 가로수로 심어진 오렌지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페인광장으로 향하는 산책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